교회는 해마다 시월을 '묵주 기도 성월'로 지냅니다.

묵주  기도를 자주 바치는 가운데 예수님과 성모님의 신비들을 깊이 묵상하며

믿음을 더욱 깊게 하려는 것입니다.

묵주 기도 성월은 10월 7일의 '묵주 기도의 동정 마리아 기념일'과

관련이 있습니다. 16세기에 이슬람 제국이 로마를 침공하였을 때, 비오 5세 교황은

그리스도교 국가들과 연합군을 편성해 대항하였습니다.

1571년 10월 7일 연합군은 묵주 기도를 바치고 전쟁터에 나가 레판토 해전에서 

승리를 거둡니다. 이 승리의 날을 기억하고자 비오 5세 교황은 '승리의 성모 축일'로 

정했고, 훗날 '묵주 기도의 동정 마리아 기념일'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묵주 기도가 널리 확산되면서 1883년 레오 13세 교황은 이 시월을 

묵주 기도 성월'로 정하며 세계 평화와 죄인들의 회개를 위하여 묵주 기도를 자주

바치자고 권고하였습니다.

바오로 6세 교황은 묵주 기도를 '복음 전체의 요약' 이라고 강조 한 바 있습니다.


우리 본당에서는 10월 한달 동안 주일 미사 전에 묵주 기도를 바치고 있습니다.

성모님과 함께 하느님께 바치는 묵주 기도에 다 같이 참여합시다.